ABOUT ME

-

Today
-
Yesterday
-
Total
-
  • 이비스(ibis) 리조트
    여행-♬/2010 - Phuket 2014.07.16 21:52

    나중에 쓸 일이 있겠지만 푸켓까지 오는데 많은 일들이 있었다.

    간단히 말해서 대한항공 편이 랜딩도중에 엔진고장으로 다시 회항했고 (뉴스에도 나왔음)

    그 이후에 항공사랑 여행객들간의 실랑이- 그리고 연착 결국 예상시간보다 한참 늦게 푸켓에 도착 ㅠㅠ

    원래 스케쥴대로라면 푸켓에 12시-1시 사이에 도착했어야했는데

    거의 새벽 4시가 다 되서 도착..

     

    게이트 앞에서 가이드 미팅하고 바로 차에 올라 숙소로 이동-

    우리가 푸켓에 있을동안 계속 묵게 될 이비스 호텔 리조트! 



    늦은 새벽시간이라 당연히 로비가....

    아.. 적막하다.. 진짜 푸켓 처음 도착해서 공기에 적응이..;

    일단 습하고 끈적하고.. 열대야느낌이라고 하면 설명이 되려나..;

    가이드가 리조트 체크인을 할 동안 로비랑 여기저기를 찰칵!




    밖에는 수영장도 있고-

    이건 나중에 밑에서 다시 ㅋㅋ

    일단 전체적인 느낌은 괜찮은 호텔이였음!




    내 베프랑 같이 방을 쓰기로 했는데

    오~ 트윈베드~

    다만 침대가 싱글베드인것만 빼면.. 뭐.. 잠버릇이 그렇게 심하지 않으니까 괜찮아!




    현관 입구쪽에서 바라본 모습-

    친구가 서 있는쪽엔 베란다가 있어서 간단하게 차를 마시거나 담배를 피울 수 있다.

    침대 발쪽으로는 냉장고 / 티비 / 금고 옷장이 있다.

    두명이서 넉넉하게 쓸 수 있는 정도의 방 크기 :)




    화장실의 모습-

    일회용 칫솔, 치약이 구비되어 있고 샤워부스는 별도 공간에 분리되어 있는데

    안에는 샴푸, 바디워셔, 클랜저 등이 있다.

    태국 화장실에 보면 변기옆에 꼭 호스같은게 있는데 저건 우리나라로 따지면 비데 같은거 ㅋㅋ

    수동이다 ㅋㅋ 원래 저렇게들 쓴다고;; 물론 난 사용하지 않았음-

    태국에서 물은 무조건 그냥 씻는 용도로만 써야한다고 한다. 마시는 물은 다 사먹는 걸로!

    (먼가 성분이 무지 높아서 설사한다고;)




    테라스에서 본 풍경-

    친구는 짐 풀고 자고 나는 잠이 안와서 조식먹을 동안 테라스에서 경치구경&사진찍기-

    주변에 새도 많이 날아다니고 마치 시골느낌이라고 해야할까?

    새벽까지 조용한~ 뭐 그런 느낌 :)




    객실 냉장고에 있던 물-

    이게 먹어도 되는거였던가? 아니던가? ㅋㅋㅋ 이건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.

    아마 이건 먹으면 돈내는 거였을꺼야- 돈 안내는건 밖에 꺼내져 있었던거 같은데;;;;

    되도록이면 냉장고에 있는 음료에는 손 안대기로 해요 ㅋㅋ




    아침에 조식먹을 시간이 되서

    같이 간 동료들이랑 쪼로록 가서 먹은 조식-

    일단 여기 조식은 맛있음!

    메뉴도 다양하고, 맛도 있고- 개인적으로 스크램블이랑 볶음밥 강추!!!

    이후에 태국 음식들을 엄청 먹었지만 호텔 조식만큼 입에 맞는건 없었으니까 ㅋ




    밥먹고 나서 밖에 있는 수영장 구경!

    새벽에 비도 오고 그래선지 수영하는 사람이 없었다.

    나도 뭐 별로 수영하고 싶지가 않아서 ㅋㅋㅋ (아침엔 날이 좀 쌀쌀했었음)

    호텔 여기저기 기웃기웃 거리다가 가이드 만날 시간이 되서 외출 준비하러 다시 객실로 고!




    외출 준비 마치고는

    청소를 부탁한다고 침대위에 팁을!

    사실 지금 저기엔 20밧 올려져 있는데 다음날인가?

    친구랑 20밧은 너무 적은 것 같다며 나 100밧, 친구 100밧 해서 한명한데 200밧을 팁으로 줬다능;;;

    어쩐지 그 메이드 싱글벙글하더라니-

    태국(푸켓)에서는 팁은 그냥 우리나라돈 천원을 올려놔도 되고, 1달러, 10~20밧 정도면 충분하다고

    사실 태국 사람들은 한국돈도 좋아라해서 천원짜리 있으면 그냥 그거 올려놓는게 좋다고 한다.




    아 키는 2개주는데

    안에서 저렇게 꽂아야 에어콘도 돌고 실내등도 들어오고 뭐 그런구조-

    친구랑 나랑은 너무 방이 눅눅해서 키 하나는 그냥 꽂아두고 하나만 가지고 나왔다능-

    밖도 후텁지근한데 나갔다 들어오면 시원할꺼자나? ㅋㅋㅋ

     

    푸켓에서 저렴한데 조식까지 해결하고 싶은 곳을 찾는다면 이비스 호텔로!




    '여행-♬ > 2010 - Phuket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    이비스(ibis) 리조트  (0) 2014.07.16
    피피섬  (0) 2014.07.16

    댓글 0

Designed by Tistory.